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머] 온라인 동호회 닉네임

Posted by 젊은시인
2008.10.21 13:53 유머


오늘날과 같은 인터넷 시대에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인간관계를 맺고 이러한 관계가 오프라인으로 발전하는 것이 더 이상 이상한 일이 아니며 오히려 일반적인 일로 여겨집니다.

아래 글은 온라인 동호회 회원의 모친상에 동호회 회원들이 문상을 가면서 벌어진 일로 과거에 한참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어 다시 옮겨 봤습니다.

-----------------------------------------------------

얼마 전,

내가 자주가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엔 자주 안 나가지만 조문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면식있는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 ........?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걷어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본명으로 쓰면
상주인 회윈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자신있게 닉네임으로 썼습니다.

' 감자양'

뒤에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 아무개'


이 회원의 닉네임은 '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 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 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 에헤라디야 '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 에헤라디야 '라고 쓰겠습니까? "

" 그래도 얼른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 에헤라디야 ' 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
" ............... "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우리 일행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2008/10/07 - [유머] - 고전유머-성질급한 노처녀
2008/10/02 - [유머] - 강의석은 비무장이 아니었다고 하던데요...
2008/10/02 - [UCC] - 무인도녀의 소변과 과자
2008/10/01 - [UCC] - 똥침녀 풀버전
2008/09/26 - [UCC] - 푸세식 변기 사용하는 법
2008/09/26 - [유머] - 지하철 꼴불견 BEST 10
2008/09/25 - [UCC] - 6살 꼬맹이의 진지한 신세한탄
2008/09/25 - [유머] - 지하철 `간음하지 말라` 사건
2008/09/24 - [분류 전체보기] - 쑈를 하면 들통난다.
2008/09/23 - [분류 전체보기] - 소희 가슴 다비치네 !!!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1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2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3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4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5
2008/10/05 - [유머] - 재미있는 말실수 6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기만 해도 짜증나는 사진  (1) 2008.12.06
[유머] 안나의 실수  (0) 2008.10.22
[유머] 온라인 동호회 닉네임  (0) 2008.10.21
고전유머-성질급한 노처녀  (0) 2008.10.07
재미있는 말실수 6  (0) 2008.10.05
재미있는 말실수 5  (0) 2008.10.0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