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생의 낭비 SNS에 빠져들고 열광하는 여자들의 심리!

Posted by 젊은시인
2015.01.25 21:47 신변잡기

인생의 낭비 SNS에 빠져들고 열광하는 여자들의 심리!

 

알렉스 퍼거슨 맨체스터유나이티드 감독은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다. 인생에는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다. 차라리 독서를 하기를 바란다.”라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SNS 초창기에는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SNS가 대단한 것처럼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위 퍼거슨 감독의 말처럼 SNS는 인생의 낭비라는 생각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아졌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SNS 없이는 못사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이 사람들 중 상당수는 아무 의미 없는 단어들을 SNS라는 공간에 뿌려대고 있습니다. SNS에 떠도는 대부분의 멘션들이 거의 다 이런 의미 없는 단어들이라고 해도 과장이 아닐 것입니다.

 

 

 

특히 여자들은 시시콜콜한 자신의 신변잡기적인 이야기들로 SNS 공간을 도배합니다. 금방 먹은 음식이 뭐고 지금 내가 어디에 있는지 등이 주로 등장하는 내용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의미 없는 단어들을 올리리 위해 SNS에 열광하고 환호합니다. 이런 여자들의 심리는 어떤 것일까요?

소통이 주된 목적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바로 옆에 아는 사람이 있어도 그 사람과 소통 하기 보다는 모르는 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해 스마트폰에 열중하는 것은 SNS가 아는 사람들과의 소통이 아니라 불툭정 다수에 대한 과시의 목적이라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내가 먹은 것을 과시하고 내가 멋진 장소에 간 것을 과시하기 위해 SNS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내가 유명인을 팔로우 하고 있고 유명인과 SNS친구를 맺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SNS에 짙게 화장한 얼굴을 대문짝만하게 매일 올리면서 화장이 잘 받았다거나 하는 내용을 올리기도 하고 심지어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패션쇼를 하는 듯한 사진도 올립니다.

 

나를 뽐내고 싶고 과장하고 싶은데 현실에서는 그런 행동들을 여러가지 이유로 차마 하지 못하다가 SNS 공간에서는 아주 자유롭게 과시를 하며 만족을 얻는 것 같습니다.

 

이런 자기과시 외에 다른 사람의 일상을 쳐다보고 싶은 심리도 SNS에 열광하는 이유입니다. 남들이 과시하는 것을 쳐다보면서 자신이 더 우월하다는 심리적 만족감을 갖기도 하고 무의미한 좋아요를 남발하기도 합니다.

 

자기과시와 다른 사람을 쳐다보고 관찰하고 싶어하는 심리가 바로 여자들이 SNS에 열광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정작 내가 꼭 필요할 때 찾아갈 수 있는 진정한 친구는 하나도 없고 소통이라고 착각 속에서 의미 없는 단어들만 주고 받는 수 많은 관객과의 관계처럼 보이는 허상이 바로 SNS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