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절 스트레스, 시대에 따라 변하는 명절 스트레스의 의미

Posted by 젊은시인
2015.09.30 17:47 사회

명절 스트레스, 시대에 따라 변하는 명절 스트레스의 의미

 

추석이 지나고 이제 일상으로 복귀를 했습니다. 이번 추석에도 여지 없이 언론에서는 명절 스트레스가 어떻고, 명절이 지나면 이혼율이 높아진다는 등의 말을 해 대며 주부들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이런 언론 보도를 접하는 주부들은 실제로 자신이 언론에서 말하는 것처럼 명절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으로 착각을 합니다. 실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주부는 물론이고 전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주부도 자신이 명절 스트레스의 희생양인 것처럼 생각을 합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명절 스트레스는 시댁에 가서 일을 많이 하고 힘들게 음식을 장만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요즘 이렇게 시댁에 가서 일 하는 사람들 많지 않습니다. 대부분 추석 당일에 시댁에 가서 차례가 끝나자 마자 친정에 가야 한다는 핑계, 차가 막힌다는 핑계 등 갖은 핑계를 대며 도망치듯 시댁을 빠져 나옵니다.

 

요즘 며느리들이 생각하는 명절 스트레스는 시댁에 가서 힘들게 일하는 것이 아닙니다. 남녀가 평등한데, 왜 친정에는 먼저 가지 않고 시댁을 먼저 가야 하는가 하는 것이 스트레스 입니다. 시댁에는 잠깐 가서 차례만 지내고 이후 더 많은 시간을 주구장창 친정에 가서 웃고 즐기는 것은 생각도 하지 않고 그저 친정에 먼저 가지 않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합니다.

 

그리고는 명절에 스트레스 받았다고 온갖 유세를 다 합니다. 명절 전후로 해서 패밀리 레스토랑이나 유명 음식점에 가면 사람이 득실득실 합니다. 명절에 고생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생각하는 주부들이 위풍 당당하게 남편들을 앞세워 외식을 나온 것입니다.

 

누가 잘하고 누가 못했다는 것을 말하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이제 몇 년만 더 지나면 명절에도 시댁보다 친정을 먼저 가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고, 아마 시대가 더 지나면 부부가 각자 시댁과 친정에 가서 각자 차례를 지내고 오게 될 지도 모릅니다.

 

전통이라는 것은 언젠가 변하게 될 것이고, 우리가 그 과도기에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