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M대우, 살려야 하나?

Posted by 젊은시인
2009.04.19 22:16 경제
쌍용자동차의 법정관리에 이어 GM대우자동차의 처리방안에 대한 논의가 뜨겁게 일어나고 있다. 기업의 회생 처리에 대한 문제는 당사자인 쌍용자동차나 GM대우차의 입장에서는 상당히 민감한 사안이고 특히나 근로자의 입장에서는 더욱 더 신중하고도 중요한 일이라 외부의 사소한 언급에도 일희일비하며 불안감을 떨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M대우자동차가 험로를 헤쳐나가는 윈스톰처럼 다시 질주하기를 바랍니다. 사진 : GM대우자동차)


이렇게 중요한 문제에 대하여 정치권에서는 GM대우차의 회생이라는 염불보다는 4ㆍ29재보선의 승리라는 잿밥에만 관심을 둔 공약(空約)을 남발하고 있어 큰 우려를 낳고 있다.

물론 우리 경제와 GM대우차의 종업원 및 그 가족들 그리고 인천, 군산지역의 지역 경제를 위해서라도 GM 대우차는 당연히 회생이 되어야 하겠지만 아무런 원칙과 기준도 없고 기업의 회생을 위한 계획마저 전무한 상태에서 실현가능성이 희박한 감언이설을 공약이라는 미명으로 발표하여 혹세무민하려는 정치권의 행보는 앞으로 더 큰 부작용을 양산할 수 밖에 없으리라는 것이 일반적인 판단이다.

우선 한나라당은 GM본사 보유 주식을 산업은행을 통하여 매수하여 GM 본사가 파산하더라도 GM대우를 살리겠다는 입장이며, 민주당은 6,500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하여 GM대우의 유동성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정치권이 제시한 방안은 어느 하나 할 것 없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러고 할 만한 것이 전무하며 다만, GM대우차의 퇴출을 지연시키는 임시방편의 미봉책에 불과하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부담으로 귀결될 수 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

즉, GM대우 부실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책임규명이 선결되어야 하며, 자동차 산업 구조개편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대안이 제시되어애 하며 구체적인 회생 가능성에 대한 진단과 추가적인 자금지원 규모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에야 회생 방안에 대한 해결책이 제시될 수 있을 것이며, 이러한 선결 문제들을 충족하지 못하고 GM대우에 원칙 없는 자금이 지원될 경우 쌍용차 등 다른 구조조정 진행 업체들과의 형평의 문제가 대두되어 원칙이 흔들릴 수 밖어 없으며,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의 논리로 무분별하게 공적자금을 투입한다면 반드시 부작용을 경함하게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GM대우차는 반드시 살려서 국가경제에 이바지 할 기회를 주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고, GM대우를 살리기 위하여는 정치권의 空約이 아닌 내실있는 정책의 추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식하여야 할 것이다.

2009/04/18 - [사회] - 김연아와 아이비클럽
2009/04/17 - [스포츠] - 안스럽기까지 한 아사다 마오
2009/04/15 - [법률정보] - 변호사 수임료가 달랑 50만원
2009/03/20 - [노동법] - 권고사직,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2009/02/28 - [리뷰&리뷰] - 핸드폰에 있는 미니 랩탑 들여다 보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칼미아
    • 2009.04.20 09:25 신고
    gm대우의 위기는 쌍용차의 위기와는 다릅니다. 경제불황 및 본사 파산위기로인한것이지요 gm대우라는 회사만으로보면 사실 작년에도 영업이익을 냈고 금전적으로도 크게 문제가있진않았습니다. 하지만 홧햇지 실패로인해서 손실을 입었기때문에 유동성에잠시 위기가 온것이죠. 그래서 지금 자금지원을 해서 이위기만 벗어나면 다시 살아날수있는겁니다. 쌍용차는 총체적위기이기때문에 자금지원이 된다하더라도 아직 문제가많지만 gm대우는 다르죠. 작년총생산만 190만대였습니다. 경제불황에도 영업이익 2900억이었구여.. 또한 환율만 안정되면 환햇지로인한 손실도 크게 줄어들거라고 합니다.
    • 칼미아 님의 의견과 같이 GM대우차의 위기가 일시적인 유동성위기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사실을 적극 홍보하여 국민의 공감을 얻고 이를 바탕으로 GM대우차의 회생을 위한 정책을 집행함으로서 슬기롭게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 게르드
    • 2009.04.21 13:05 신고
    살려봐야 뭐하나, 또 하청업체들 뼈속까지 빨아먹고 지들 배 불릴거면서.

    그렇다고 자동차 품질이 좋은것도 아냐. 해외 수출용과 내수용이 왜 그리 차이가 나나? 품질만 차이나나? 가격도 천만원 가까이 차이나지.

    피같은 세금으로 지원해서 살려줘봐야 국민 고마운 줄 모르고 역으로 덤핑이나 해대는 놈들.

    경영진부터 양심선언하고 전 재산 기부한 다음에, 석고대죄하고 미국식 기준에 준하는 법적인 처벌을 받아라. 그런 다음에 지원받던지 말던지.

    지들 배는 배대로 채우고, 기업은 기업대로 말아 먹은 다음에 슬그머니 넘어가려는 나쁜놈들.

    진짜.. 벌써 몇번째냐? 정말 양심도 없다...
    • 종업원들과 지역 경제를 위하여는 회생을 시켜야 하는데, 이 회생이라는 것이 진정한 회생이 되어야지 임시방편적으로 공적자금이라는 산소호흡기에 연명하는 것이 되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1. 기업을 살리고 죽이는 것은 정치 논리로 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지요. 우리나라 경제와 연관해서 생각하면 됩니다. 답이 나옵니다.